[제43회 IPUS 평화학세미나] 북·중관계의 형성과 균열

HK 평화학세미나  평화학 포럼/세미나  2021.11.25

행사내용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은 11월 19일 오전 11시 강원대학교 60주년 기념관 312호에서 강원대학교 통일강원연구원과 공동으로 ‘북·중관계의 형성과 균열’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하였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연구재단 일반공동연구 프로젝트 ‘미중관계와 동아시아 냉전의 장기지속: 중국굴기의 역사적 맥락에서’의 일환으로 개최된 것이다. 이동기 강원대학교 통일강원연구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의 회의는 이상숙(국립외교원) 교수의 “국공내전 조선노동당과 중국공산당의 경제사회적 관계,” 박아름(강원대 통일강원연구원) 선임연구원의 “냉전기 북한의 국경협상과 대외 정책변화” 두 발표로 구성되었다. 두 편의 발표는 북·중관계의 역사적 변동과 양면성을 보여주고 나아가 한반도 및 동아시아 냉전이 유럽과 구별되는 특수한 성격에 대해 많은 공부거리를 제공해 주었다. 이어 홍석률(성신여대 교수), 백지운(서울대 IPUS 교수), 김도민(강원대 교수)의 지정토론과 더불어 참석자들의 질의응답 및 추가토론이 이루어졌다. 토론 과정에서 북한연구와 동아시아 냉전연구의 관계, 북·중관계에서 이념과 실리(국익)의 공존, 현재 북·중관계를 필수 고리로 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협상 과정과 관련된 남한의 외교적 판단과 대책 수립 등 다양한 주제가 논의되었다.

 

행사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