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차 통일학세미나_북한-중국 간 사회경제적 연결망 형성과 구조

2007.10.22

○ 북-중 간 단계적 변화– 중국 등소평이 김일성에게 개혁, 개방을 강권하였으나 김일성이 거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음– 중국 장쩌민의 대외정책: 북한 문제에 크게 개입하지 않는다는 입장 고수. 소극적 대북정책(북핵문제는 북미간 문제로 취급), 북중 간 무역관계 단절과 원조 중단되어 북한의 불만 고조됨– 중국 후진타오의 대외정책: 동북지역 경제발전문제가 중국 내부에서 제기됨. 중국 내부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 문제도 포괄하여 해결하려고 함. 현재는 북한이 소극적이라는 인상을 갖고 있음 ○ 지역에 대한 인식 변화– 과거 중국 정부에게 동북3성 지역은 큰 발전보다는 ‘안정’이 더 중요함– 중국 내지(북경, 상해, 장춘)를 중심으로 학계 관심이 북한 문제에 쏠리고 있음. 한반도에 대한 인식이 전환되고 있음– 초기 학계에서는 한반도 통일이 중국의 국익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에 논의의 초점이 있었음. 구세대 학자들은 북한을 완충지대로 보았으며, 이념적으로 접근하였고, 소극적인 대북정책을 취함. 반면, 중간 세대(40대)는 이념에서 탈피하여 객관적인 대상으로 접근하고 있으며 적극적인 대북정책을 보이고 있음 ○ 북한이 전략적 완충지대로 기능하기 위한 조건들– 한국이 중국과 대립관계를 유지해야 함. 그러나 한국은 북한에게 교역국 1위 (2천억 달러)– 안보적⋯

제11차 통일학세미나_북한관련 해외자료 수집현황

2007.09.04

서울대 통일연구소 제 11차 통일학 세미나를 다음과 같이 개최하였습니다. – 주제: 북한관련 해외자료 수집 현황 – 발표자: 조한범 박사 (통일연구원 통일학술정보센터 소장) – 일시: 2007.9.11 오전 11:00-13:30 – 강의내용 <해외자료로 본 북한체제의 형성과 발전>                              조한범 (통일연구원)   냉전체제에서 북한에 대한 진지한 학문적 연구는 사실상 금기의 영역에 속했다. 학술적 연구에서도 북한은 ‘북괴’라는 전투적이고도 가치함축적 용어로 표현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는 점에서도 냉전기 남한의 북한연구의 한계를 확인할 수 있다. 남북한의 첨예한 대치속에서 북한연구는 북한사회의 모순을 증명하고 남한사회의 우월성과 정통성을 확인해야하는 ‘의무’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사회주의체제의 몰락과 냉전체제의 해체는 한국의 사회과학계의 북한연구에 있어서 중요한 계기였다. 이는 냉전체제에서 강요되었던 학문적 금기영역에 대해 보다 자유로운 접근이 가능해 지게 되었음을 의미했다. 한국사회의 민주화추세와 사회주의권의 몰락은 1980년대 이후 북한연구의 지평이 확대되는 배경이었다. 대북포용정책의 적극적 추진과 남북정상회담 등 외적인 환경의 변화 역시 북한사회연구의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북한사회에 대한 연구는 과거에 비해 양적인 측면에서 상당한 발전을 이루어 왔다.  그러나 이와 같은 발전에도 불구하고 북한사회연구는 중요한 문제점들을 지니고 있다.⋯

Sergey Kurbanov 교수 “북한의 선군정치”

2007.07.05

행사명: 서울대학교 통일연구소 통일학세미나 일시: 2007년 7월 4일 수요일 오전11시~오후 12시30분 장소: 서울대학교 통일연구소 세미나실 발 표 자: Sergey O. Kurbanov 교수 발표주제: 북한의 선군정치 (발표문 원제: Basic Principle of North Korean Ideas of Priority of Army-Seongun) ♠ Sergey O. Kurbanov는 누구? 1984년~1985년 6월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유학 국가박사,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대학교 부교수 겸 한국언어문화센터장 전공 분야-동양 및 아프리카 연구(역사학) 현재 한국국제교류재단 체한연구 Fellow로 방한중 <Kurbanov 교수의 평양 유학 시절에 느낀 점> 북한의 교육제도는 소련의 영향을 받아 창의력 향상에 중점을 두었기 때문에 수업은 교수와 학생 간에 자유로운 토론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북한 역시 소련처럼 과학기술 교육을 강조하고 과학기술 교육의 대중화를 위해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오랫동안 과학기술 교육을 강조하고 투자했기 때문에 북한은 과학기술 부문의 인적 자본이 풍부하다. 따라서 에너지난만 해결되면 경제회복은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 주민들은 타고난 훌륭한 장사기질-유럽인들은 북한 사람들을 ‘아시아의 유태인’이라고 부를 정도였다-때문에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북한 사회에서는 빠른 속도로 신흥부자들이 대거 출현하게 될 것이다. 1988년 중반 이미⋯